●항생제 내성예방=항생제는 만병통치약?

 ●항생제는 만병통치약? 항생제 내성예방 Chaum · 2021.1.12. 11:45

조금이라도 아프면 발견하는 항생제! 잘 사용하면 훌륭한 약이 되지만 과용하면 독이 되는 항생제 내성 예방수칙에 대해 차움 외래진료센터에 알려드리겠습니다.

●항생제란?

항생제란 한미생물(세균)이 다른 미생물의 성장을 저해하기 위해 만든 천연물질입니다. 즉 세균이 전성기를 지나 노화가 진행되어 약해지기 시작했을 때 다른 세균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세균 자신이 만든 독성물질입니다. 과학자 알렉산더 플레밍이 발견해 수만 명의 인류를 구한 ‘페니실린’이 최초의 항생제입니다. 페니실린은 지금도 수막염, 중이염, 편도염 등 일상생활에서 치료제로 많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현대의학의 발달로 병원균에 따라 효과적인 다양한 항생제가 발명되어 세균성 질병을 신속, 효과적으로 치료하는데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너무 많이 쓰면 좋은 약, 너무 많이 먹으면 독!항생제 내성의 위험성

항생제 내성이란 세균 스스로 항생제에 대항하여 생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어 항생제의 효과를 발휘할 수 없게 된 상태를 말합니다. 항생제는 세균성 질환을 치료하는 매우 중요한 존재인데, 최근 항생제의 오남용으로 항생제에 내성이 생긴 슈퍼박테리아가 생기며, 이는 가벼운 상처에 의한 염증으로도 사망시키는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합니다.

항생제는 세균에 의한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에만 사용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감기와 같은 경우에도 항생제가 오·남용되고 있어요. 감기는 대부분 바이러스가 주요 원인이며 세균성 질환을 치료하는 항생제 복용이 적절하지 않습니다.’OECD Health Statics 2020′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8 한국의 인체 항생제 사용량(DDD*1000인일)은 29.8로 OECD 25개국 평균인 18.6보다 높은 수준으로 한국의 항생제 오남용의 심각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국가 스웨덴 노르웨이 체코 프랑스 한국 터키 25개국 평균 사용량 12.416.717.523.629.831.018.6*DDD(Defined Daily Dose): 의약품 규정 1일 사용량

영국 정부가 발표한 Jim O’Neill 보고서는 2050년에는 기존 항생제로 치료할 수 없는 슈퍼박테리아 때문에 전 세계에서 1년 기준 1000만명이 사망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무려 3초에 1명씩 사망하는 셈이죠. 이처럼 항생제 내성은 자신의 몸에 독이 될 수도 있습니다.항생제내성예방법

많은 분들이 항생제를 자주, 장기간 복용하면 내성이 생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오히려 약을 기간에 맞지 않게 먹는 것이 원인입니다. 증상이 호전되었다는 이유로 처방되는 기간보다 빨리 약 복용을 중단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세균이 완전히 사멸하지 않고 살아남게 되고 이 세균이 약에 적응하여 유전자 변이를 일으켜 내성균 상태가 됩니다.

항생제 내성을 막기 위해서는 환자 자신이 복용 기간과 용법을 임의로 조절하지 말고 약사와 의사의 처방에 따라 정확하게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다음과 같은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실천해야 합니다.

◆ 항생제 내성 방지를 위한 예방수칙

1. 의사가 처방한 경우에만 항생제를 복용한다 2. 처방받은 항생제는 용법과 기간을 지켜 복용한다 3. 남은 항생제를 증상이 비슷하다고 하여 임의로 먹지 않는다 4. 항생제는 남과 나누어 먹지 않는다 5.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청결히 하고 예방접종으로 세균질환을 사전에 예방하는 검사: 차움외래진료센터 박경란 약국장

문의 차움 외래진료센터 02-3015-5300 |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4-1 (도산대로 442)

[출처] 항생제는 만병통치약? 항생제내성예방_차움외래진료센터|작성자 Ch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