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드론 및 인공위성 측량으로

 

완도=뉴스1) 김영선 기자 = 전남 완도군은 해양관광산업, 해양자원 개발, 해양영토 수호 등 생태경제적 가치가 우수한 섬에 대한 정위치 측량 및 경계정비 사업에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전국 최초로 시행되는 섬 정위치측량 및 경계정비사업은 공부등록 당시 기술력의 한계로 인해 경계․위치가 잘못 등재된 섬을 드론 및 GNSS(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측량을 통해 섬의 위치와 내부경계를 바로잡는 사업이다.

군은 이 사업을 위해 지난해 시범지역의 드론 촬영 및 GNSS 측량을 완료했고 국공유지의 6개 무인도에 대한 지적공부 정리를 완료했다.

또 내부 경계까지 바로잡아야 하는 유인도 2곳에 대해서는 주민설명회를 실시했다.

군은 한국국토정보공사 광주전남본부에 전담팀을 구성해 소유자 간 협의체제를 구성하는 등 사업을 일정대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최신 측량 기술을 활용한 이 사업이 끝나면 도서와 지적 공부의 일치로 정확한 위치 정보를 제공해 효율적인 국토 관리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섬 개발을 활성화하고 소유자 간 경계 분쟁을 해소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ysun1204@news1.kr 사실에 앞서 겸손한 민영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 1news1.kr 드론 분야의 발전을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