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존극복이 관건 KT-한화생명 [LCK스프링] 미드

 

22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2021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스플릿 정규시즌 8일째 한 경기에서 kt 롤스터와 한화생명 e스포츠가 맞붙는다.

1승 1패로 동률을 기록하고 있는 두 팀이다. 단순한 승패 이외에도 양 팀의 상황은 매우 비슷하다. 미드 의존도가 매우 높다. 윤우현은 첫 주에 팀 피해 비율 38.6%를 기록하며 독보적인 활약을 펼쳤다. 다른 상위권인 미들라이너가 20%대 후반을 기록한 데 비해 지나치게 높은 수치다.

유칼의 폼이 좋다는 긍정적인 면을 보면 다른 라인의 지원이 미흡했다는 해석도 나올 수 있다. 1주차 지표상 또 한 명의 캐리 포지션인 하이브리드의 이우진은 팀 피해 비율이 15.6%, 분당 피해 307로 모두 최하위에 머물렀다. 시즌이 이어지면 한 라인의 폭발력만으로는 좋은 성적을 기대하기 어렵다. 보텀으로 분발할 필요가 있다

도란에는 약간의 안정성이 요구된다. 지난 경기에 상당한 타격을 입혔고 솔로킬도 2개를 따내며 공격적인 측면에서는 준수했다. 하지만 너무 많은 데스를 헌납한 것은 아쉬움. 해당 부분만 보완하면 KT의 상반신은 당분간 튼튼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생명도 미드라인에 의존적이긴 마찬가지다. 쵸비 정지훈은 POG 포인트 300점으로 승리한 전 세트에서 POG에 뽑혔다. 시즌 초 몇 세트나 출전하지 않았다고 해도 POG 독점은 긍정적으로만 볼 수 없는 사안이다. 만약 팀이 독보적인 성적을 거둔다면 그냥 넘어갈 수도 있다. 하지만 한화생명은 첫 주에 세트 3승 3패를 기록한 팀이었다.

양 팀 모두 나쁘지 않은 한 주를 넘겼지만 풀어야 할 과제를 안게 됐다. 맹활약한 미들라이너에게 추진력을 주는 팀이 누가 될까.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팀원들의 도움이 절실하다.

■ 2021 LCK 스프링스플릿 정규시즌 8일째 일정

1경기 kt롤스터 vs 한화생명 e스포츠 (오후 5시) 2○경기 DRX vs 리브 샌드박스

태그: